바로가기 메뉴
태권도의 역사와 미래
그 중심에는 국기원이 있습니다.

1972년 태권도 중앙도장으로 개원한 국기원은
한국 고유의 문화적 소산인 태권도 정신과 기술을 계승·발전시켜
태권도의 문화 창달을 도모하고, 태권도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며,
범세계적으로 태권도의 전파·보급을 통하여 인류평화에 기여해 왔습니다.

HOT ISSUE
  • KMS
  • 국기원 태권도연구소
  • 국기원 온라인 전시회
닫기
Home > 홍보마당 > 사이버 홍보관 > 사진

사진

사진으로 보는 국기원의 모든것

국기원 소식 뷰페이지
국기원, 코로나19로 연기했던 9단 수여식 개최
작성자 admin1 작성일 2021/02/23 조회 31
국기원, 코로나19로 연기했던 9단 수여식 개최

국기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했던 9단 수여식을 개최했다.

 

국기원은 223() 오후 2시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태권도 9단 수여식을 개최하고, 승단자들에게 단증을 수여했다.

 

수여식은 ‘2020년도 제2차 고단자 심사김도영, 김시경, 박경식, 손용옥, 신현무, 전종열, 박성수 등 7명과 ‘2020년도 제3차 고단자 심사손용원, 김성호, 한성원, 추해광, 정우수, 최점현, 김석균, 정현도, 정환군 등 9, 16명의 9단 승단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기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해 6월 이후 약 8개월간 9단 수여식을 열지 못하고, 개최 시기 등 상황을 예의 주시해 왔다.

 

원장으로 당선된 후 처음으로 9단 수여식에 참석, 단증을 수여한 이동섭 국기원장은 여러분은 태권도의 가장 높은 경지라 일컬어지는 9단이 되셨다항상 타의 모범이 되고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지구촌 태권도 가족은 물론 모든 이들로부터 존경과 신망을 받는 지도자가 되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수여식 (1) - 코로나19로 연기됐던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모습.

 

 

수여식 (2) - 이동섭 국기원장(왼쪽)이 수여식에 참석한 최고령 승단자인 박성수 9단 에게 단증을 수여하고 있다.

 

목록
이전글 이전 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음글 2020 세계태권도한마당 공동협약 체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