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태권도의 역사와 미래
그 중심에는 국기원이 있습니다.

1972년 태권도 중앙도장으로 개원한 국기원은
한국 고유의 문화적 소산인 태권도 정신과 기술을 계승·발전시켜
태권도의 문화 창달을 도모하고, 태권도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며,
범세계적으로 태권도의 전파·보급을 통하여 인류평화에 기여해 왔습니다.

HOT ISSUE
  • KMS
  • 국기원 태권도연구소
  • 국기원 온라인 전시회
닫기
Home > 홍보마당 > 사이버 홍보관 > 사진

사진

사진으로 보는 국기원의 모든것

국기원 소식 뷰페이지
국기원, 개혁 작업 본격화…‘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구성
작성자 admin1 작성일 2021/02/19 조회 34
국기원, 개혁 작업 본격화…‘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구성

 

국기원이 개혁 작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이하 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환경 속, 선도적 대응 및 역할 수행을 위한 주요 정책의 결정, 추진에 대한 자문을 위해 구성한 것.

 

지난 1 28() 이동섭 국기원장은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직후 세계를 아우르는 세계 총회 구성과 태권도장 살리기 등 국기원의 개혁 추진을 공언한 바 있다.

추진단은 국기원의 미래 성장 전략과 비전 제시를 담당하는 한시적 상설기구다.

 

이번 구성은 2022년 개원 50주년을 맞이하는 국기원의 청사진을 그린다는 취지를 내포하고 있다.

 

또한 세계 각 국가에 국제기구로서 국기원의 지부 설치를 추진하는 등 국기원의 글로벌 위상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이에 따른 정관과 규정을 정비하겠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따라서 추진단은 국기원 세계 총회 조직 구성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고, 국기원 총회 운영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을 설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위기에 봉착한 국내외 태권도장을 지원할 수 있는 전략 마련에도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다.

 

추진단은 사안별로 세계태권도연맹, 대한태권도협회 등 태권도 유관단체와 연계해, 시너지 극대화를 노릴 방침이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2 18() 추진단을 이끌 단장에 안용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을 위촉했다.

 

또 추진단은 최만식 전 세계태권도연맹 총괄 사무차장과 김중헌 아시아태권도연맹 사무총장을 공동위원장, 위원은 내외부 인사로 구성했다.

 

추진단은 앞으로 100일 동안 매주 회의를 개최, 결과물을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개원 50주년을 맞이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국기원 개혁을 본격화하기 위해 추진단을 구성하게 됐다. 추진단을 통해 각종 계획을 수립해 글로벌 조직으로 탈바꿈하고, 국기원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튼튼한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 국기원의 개혁이 여러분 손에 달렸다. 저 또한 여러분과 함께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추진단 (1) - 이동섭 국기원장(왼쪽) 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 단장으로 안용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을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 추진단 (2) - 2 18일 오전 9시에 열린 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 위촉식에서 이동섭 국기원장이 위원들에게 추진단 구성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 추진단 (3) - 이동섭 국기원장(왼쪽)이 ‘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 공동위원장으로 최만식 전 세계태권도연맹 총괄 사무차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추진단 (4) - 이동섭 국기원장(왼쪽)이 ‘국기원 제2건립 TF 추진단’ 공동위원장으로 김중헌 전 아시아태권도연맹사무총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목록
이전글 이전 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음글 2020 세계태권도한마당 공동협약 체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