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태권도의 역사와 미래
그 중심에는 국기원이 있습니다.

1972년 태권도 중앙도장으로 개원한 국기원은
한국 고유의 문화적 소산인 태권도 정신과 기술을 계승·발전시켜
태권도의 문화 창달을 도모하고, 태권도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며,
범세계적으로 태권도의 전파·보급을 통하여 인류평화에 기여해 왔습니다.

HOT ISSUE
  • KMS
  • 국기원 태권도연구소
  • 국기원 온라인 전시회
닫기
Home > 홍보마당 > 국기원 소식

국기원 소식

국기원 소식 뷰페이지
[기타]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올해 실기강사 · 평가위원 대상 표준화 교육 실시
작성자 admin1 작성일 2020/02/07 조회 535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WTA)이 올해 태권도 실기강사와 평가위원을 대상으로 표준화 교육을 실시했다.

 

지난 25()부터 7()까지 사흘간 태권도원 도약센터에서 열린 ‘2020년도 세계태권도연수원 실기강사 · 평가위원 표준화 교육(이하 교육)’은 실기강사(기본동작 및 품새, 겨루기, 시범, 호신술) 54, 평가위원 20명 등 총 74명이 참가했다.

 

WTA는 올해 공개모집 후 서류, 면접 등 전형을 시행해, 실기강사(기본동작 및 품새, 겨루기)와 평가위원을 선발했다.

 

이번 교육의 취지는 WTA가 각종 연수를 시행할 때 표준화된 태권도 교육을 통해 연수생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평가위원들이 관련 지침에 따라 공정한 평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기본동작 및 품새 실기강사를 대상으로는 △소양교육(자질과 역할) △태권도 기본(이론 및 실기) △유급자 품새 △유단자 품새, 겨루기 실기강사는 △겨루기 자세 △겨루기 I, II, III 등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시범 실기강사에게는 △시범 구성요소(시범자, 관중, 격파물) △시범 내용분류(기본동작, 기술격파) △시범 설계 및 훈련(근력강화, 시범준비, 실시) △시범 강의 프레젠테이션 활용, 호신술 실기강사는 △소양교육(자질과 역할) △이론교육 △태권 호신술(유급자, 유단자, 고단자) 등을 교육했다.

 

그리고 평가위원의 경우 △소양교육(사명) △채점기 사용법 △실기시연 및 평가실습 △영상자료 평가실습 및 평가자료 분석 등 교육을 통해 평가 현장에서 실제 사용하는 컴퓨터 실습을 진행, 실무능력 배양에 주력했다.

 

윤웅석 연수원장은 “신규 실기강사, 평가위원들의 교육이 이뤄지지 않으면 올해 실시하는 각종 교육과 연수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에도 불구하고 불가피하게 교육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이번 교육이 WTA가 실시하는 모든 태권도 교육과 연수의 질적 향상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WT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이달 중에 실시할 예정이던 태권도 승품·단 심사위원 자격 연수, 3급 국제 태권도 사범 자격 연수, 4품·4단 전환보수교육, 장애인 태권도 사범 자격 연수 등을 3~4월로 연기했고, 추이를 지켜보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WTA의 각종 교육, 연수와 관련한 변경사항은 WTA 누리집(http://wta.kukkiwon.or.kr)을 참고하면 된다.

 

▲ 표준화 교육 (1) - 윤웅석 세계태권도연수원 원장이 ‘2020년도 세계태권도연수원 실기 강사·평가위원 표준화 교육’에서 교육의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 표준화 교육 (2) - ‘2020년도 세계태권도연수원 실기강사·평가위원 표준화 교육’ 모습.

 

▲ 표준화 교육 (3) - 이번 교육에 참가한 실기강사와 평가위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