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태권도의 역사와 미래
그 중심에는 국기원이 있습니다.

1972년 태권도 중앙도장으로 개원한 국기원은
한국 고유의 문화적 소산인 태권도 정신과 기술을 계승·발전시켜
태권도의 문화 창달을 도모하고, 태권도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며,
범세계적으로 태권도의 전파·보급을 통하여 인류평화에 기여해 왔습니다.

HOT ISSUE
  • KMS
  • 국기원 태권도연구소
  • 국기원 온라인 전시회
닫기
Home > 홍보마당 > 국기원 소식

국기원 소식

국기원 소식 뷰페이지
[알림] 국기원 새 정관, 문체부 장관 인가…변화‘물꼬’텄다
작성자 admin1 작성일 2019/05/15 조회 139

국기원 새 정관, 문체부 장관 인가변화물꼬텄다

513일 문체부 장관 인가, 새 정관 효력 발생신임 이사 선임, 원장 선출 등 후속 추진

 

 

국기원의 정관 개정안(새 정관)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의 인가를 받으면서 원장 선출, 이사 선임 등 새로운 변화의 물꼬가 트였다.

 

국기원은 ‘2019년도 제3차 임시이사회(425일 개최)’에서 통과된 새 정관에 대해 지난 513()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인가를 받았다.

 

국기원 정관 개정은 재적이사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하고, 문체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야만 시행할 수 있다.

 

새 정관의 주요내용은 원장 선출 및 이사 선임 등 국기원 집행부를 구성하는 방식의 변화에 있다.

 

먼저, 국기원 원장은 기존 정관에서 이사 중 이사회 동의를 얻어 이사장이 임면하게 돼 있었지만 새 정관에 따르면 70명 이상의 원장선출위원회(선거인단)가 선거방식으로 국기원 원장을 선출하게 된다.

 

원장선출위원회도 태권도를 대표하는 단체들의 임원을 비롯해 국기원 발전에 기여한 국내외 태권도 지도자 등 다양한 사람들로 구성돼 있다.

 

이사 선임 방식도 바뀌었다.

 

기존 이사 선임 방식은 이사장이 원장과 협의해 전형위원회를 구성, 신임이사를 이사회에 추천하고 재적이사 과반수 찬성으로 선임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새 정관에 따른 이사 선임 방식은 이사추천위원회가 14일 이상의 공고로 공모 절차를 거쳐 선정한 이사 후보자 2배수를 이사회에 추천, 이사회 재적이사 과반수 찬성에 의해 선임된다.

 

이사추천위원회는 태권도(여성 포함), 법률, 언론 단체와 태권도 사범 등 10명의 다양한 분야의 인사로 구성된다.

 

또한 기존 정관에서 25명 이내였던 국기원 이사 수는 20명 이상 30명 이내로 구체화시켰다.

 

이밖에도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계획 및 예산, 결산 자료를 국기원 홈페이지에 공시해야 하고, 임원의 결격사유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 이상을 받은 사람과 승품?단 심사와 관련해 징계처분을 받은 사람이 추가되는 등 강화됐다.

 

국기원은 지난해 12월에 열린 2018년도 정기이사회에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인가를 요청했지만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반려 및 보완 의견을 받았고, 이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새 정관 마련에 몰두해왔다.

 

국기원은 문체부 장관의 인가로 새 정관의 효력이 발생함에 따라 이달 말 이사회를 통해 이사추천위원회, 원장선거관리 등 규정을 제정하고, 신임 이사 선임과 원장 선출 등 후속 절차를 조속히 이행할 계획이다.

 

목록